ddfdf2.jpg

제목: 혼돈

기간 :  2020년 10월2일 (금) – 10월 8일 (목)

참여작가 : 김 희 정 | Hee Jyung Kim

장소 : Space 9 (스페이스 나인)

주소 :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2가 4-2

전시 기간 : 2020. 10. 02(금) – 10.08 (목)

                  관람 시간: 1pm - 7pm 

*10월 4일(일)에는  관람시간이  5pm 부터 9pm 까지 입니다. 

혼돈은 내 안에, 우리의 삶 전반에 거쳐서 존재한다. 우리는 혼돈의 세계 안에서 살아간다. 

 

나는 ‘나답게 산다는 건 무엇일까’라는 질문에 대한 대답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장자의 ‘혼돈사칠규’에 주목하게 되었다. 장자 의 응제편에 등장하는 혼돈(混沌)은 두 왕에게 친절을 베푼다. 혼돈은 그 호의에 대한 보답으로 인간이 될 수 있는 7가지 구멍 을 인위적으로 갖게 되는데 마지막 7번째 구멍을 얻자마자 죽음을 맞이한다. 

 

이 이야기에서 혼돈은 원초적인 근원의 형상으로 그려지는데, 나는 그런 혼돈을 세상 물정 모르는 어린아이같이 명쾌하고 발랄한 모습으로 상상하게 된다. 하나의 구멍의 의미 조차도 몰랐을 혼돈은 마지막 구멍이 뚫리는 그 순간에도 두렵지만, 호기심과 기대감으로 가득 차 있었을 것 같다. 

하지만 그런 존재가 타인의 인위적인 행위로 죽음에까지 이르러 끝이 난 이야기는 마치 나의 내면의 자유로운 존재가 상실되는 것처럼 느껴졌다. 동시에 7개의 구멍은 이전에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가능성을 열어주는 상징적인 표상으로 또한 다가왔다. 이처럼 혼란스러운 세상에서 나를 잃지 않는 삶은 마치 나의 삶 안팎에 존재하는 혼돈이 구멍을 뚫으려는 대상에 저항하거나 받아들 이며 살아가는 게 아닐까하는 생각을 했다. 

 

나의 그림 속에는 늘 혼돈이 있다. 밝음과 어두움, 안과 밖, 의식과 무의식, 음과 양인 혼돈이 그림 안에서 공존한다. 

그리고 그것은 수시로 변화한다. 

나는 그 경계에 있는 아름다움을 쏟아낸다. 내면의 나를 바로 보게 하고 나를 둘러싼 외 부 세계에 내포된 의미를 포착하기 위한 그림을 그리는 과정을 통해 나는 나의 내면과 현실의 혼돈을 만난다. 

(작가노트 중) 

Chaos exists inside me and throughout our lives.

We live in a world of chaos.

 

While trying to find an answer to the question “What does it mean to live like me?”, I became aware of Zhuangzi’s “The Death of Chaos”. Chaos, who appears in Zhuangzi’s Fit to be Ruler, performs an act of kindness towards two kings. In return for his kindness, Chaos is artificially given the seven holes that enable one to be human but dies as soon as he receives the seventh and final hole. In this story, Chaos is described as the embodiment of the primordial source, but I conceived of Chaos as a lucid and lively child-like figure, unaware of the affairs of the world. Chaos was oblivious to the significance of just one hole, and he was afraid when the last hole was being drilled in, but it seems like he was also filled with curiosity and anticipation.

 

However, that story in which his existence ended in death due to the artificial actions of others feels just like the loss of the free-spirited existence inside me. At the same time, the seven holes also served as a symbolic representation which opened up new possibilities that could not have been experienced before. As such, I think that surely a life in which I do not lose myself in a confusing world is just like the chaos that exists both inside and outside my life; I live while resisting or accepting an object that is trying to drill holes.

 

There is always chaos in my paintings.  The chaos of light and darkness, inside and outside, consciousness and unconsciousness, yin and yang, all coexist in my paintings. Furthermore, that frequently changes. I pour out the beauty of that boundary. During the process of drawing pictures in order to see the inner me and capture the meaning of the outside world, I meet my inner self and the chaos of reality.

IMG_8424.JPG
IMG_8559.JPG
IMG_8496.JPG

Daily Drawing, selected drawings from 2018 to 2020, each around 10 x 14.7 cm Installation view, Space 9: Hee Jyung Kim Chaos, 2020

IMG_8495.JPG
IMG_8520.JPG